3개월 기상 전망…"11~12월 기온 주기적으로 크게 변화"
강수량, 80% 확률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듯
기상청 "올겨울 기온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 80%"

올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22일 발표한 올해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3개월 기상 전망에서 월별 평균기온이 평년과 비교해서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각각 40%라고 밝혔다.

월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은 20%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11월과 12월은 찬 공기와 따듯한 공기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이 크게 변화하겠다"라면서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대륙고기압이 확장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거나 춥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라니냐(동태평양 적도 지역에서 저수온 현상이 5개월 이상 이어지는 현상)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데 라니냐가 발달한 해에 우리나라 11~1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은 경향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확률이 각각 40%고 평년보다 많을 확률이 20%다.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은 967.5㎜로 평년(1천66㎜)의 91% 수준이나 지역별 강수량 차이로 경기와 강원 일부에 기상가뭄이 발생한 상황인데, 가뭄은 점차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