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하늘은 쾌청하지만 '쌀쌀한 아침'은 계속

다가오는 주말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그러나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안팎에 머무는 등 '아침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23일 동해안과 제주에 가끔 구름이 많은 것을 제외하면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24일은 전국이 맑다가 오후 들어선 충청과 남부지방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서리가 내리는 시기'를 뜻하는 절기인 상강(霜降)인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16~21도로 일교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서리는 날이 쾌청할 때 밤사이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 발생한다.

기온이 급락할 때 대기 속 수증기가 승화하면서 지표면이나 물체의 표면에 얼음결정으로 달라붙는 현상이 서리다.

23일 최저기온과 최고기온 모두 22일과 비슷하겠다.

지역별 최저기온과 최고기온 예상치는 서울 6도와 18도, 인천 8도와 16도, 대전 4도와 19도, 광주와 광주 6도와 20도, 울산 9도와 18도, 부산 10도와 21도다.

24일도 기온이 전날과 거의 같겠다.

이날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각각 1~12도와 16~21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치는 서울 6도와 17도, 인천 8도와 16도, 대전 5도와 19도, 광주 8도와 19도, 대구 7도와 19도, 울산 8도와 20도, 부산 12도와 21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