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1~11도·최고 14~19도…강원·경북에 비소식
내일도 오늘만큼 춥다…서울 등 최저기온 평년보다 5도 '뚝'

금요일인 22일은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이 각각 1~11도와 14~19도로 전날과 비슷하게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과 대구 7도, 대전 4도, 광주 6도, 울산 9도, 부산 10도다.

이는 역대 10월 평균 최저기온보다 5도 안팎 낮은 것이다.

최고기온은 서울·대전·광주 17도, 인천 16도, 대구와 울산 18도, 부산 19도로 예상됐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강원과 전라 서해안, 경북, 경남 동해안, 제주엔 구름이 많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비 소식도 있겠다.

강원 영동지역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아침부터, 경북 남부 동해안은 오후부터, 경남 동해안은 저녁부터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원 영서지역과 경북 북부 내륙지역은 오후 중 가끔 비가 오겠다.

전남 서해안은 오후에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지역과 경북 동해안은 5~30㎜, 강원영서·경북북부내륙·경남동해안은 5㎜ 미만이다.

22일 오후부터 밤사이 강원과 경북 북부 내륙지역, 경상 동해안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일부에는 우박이 떨어지기도 하겠다.

이는 고도 5㎞ 부근 대기 상층에서 영하 25도를 밑도는 찬공기가 남하하고 고도 2㎞ 이하 대기 하층엔 북동풍이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이다.

21일 밤부터 22일 아침 사이 중부·전북·경북북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는 가시거리를 200m 이하로 떨어뜨리는 짙은 안개가 낄 수 있다.

22일 오후부터 동해 남부 먼바다와 제주 남쪽 바깥 먼바다에 풍속이 35~6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이가 2~4m에 이르는 물결이 일 수 있으니 해상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동해안에선 너울이 들어오며 방파제를 넘는 높은 물결이 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