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남부내륙 아침기온 5도 밑·곳곳 짙은 안개…낮엔 14~20도
누리호 발사 날씨 문제 없을 듯…"낮은 고도에만 구름"
패딩 찾게되는 아침…서울 출근길 5.3도 '쌀쌀'

21일도 전날처럼 몸을 움츠러들게 하는 추위와 함께 시작했다.

이날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 기온이 5도 이하로 내려갔다.

경기 북부지역과 강원 내륙·산지엔 영하로까지 아침기온이 떨어지기도 했다.

강원 대관령은 오전 8시 현재 기온이 영하 0.5도를 기록했다.

주요 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5.3도, 인천 6.9도, 대전 4.9도, 광주 7.8도, 대구 8도, 울산 10도, 부산 12도 등이다.

지난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200m도 안 되는 곳들이 있다.

현재 이천(110m), 보은(90m), 세종 연서(110m), 공주(120m), 괴산(130m), 청주(140m), 임실(150m) 등의 가시거리가 200m에 못 미친다.

낮 기온은 14~20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으로 오를 전망이다.

이에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게 벌어지겠다.

이날 하늘은 가끔 구름이 많다가 밤부터 맑아지겠다.

다만 경남 동부지역은 중국 북부에 있던 찬 공기 속 소용돌이가 지상 가까이에 따듯한 공기를 많이 유입시키는 영향으로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남 동부지역 비는 정오께 경북 동해안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 동부 내륙지역 비는 오후까지 내리다 차차 그치겠다.

경남 동부지역과 경북 동해안 예상 강수량은 각각 5~20㎜와 5㎜ 안팎이다.

강원 남부 동해안에는 밤부터 빗방울이 떨어질 전망이다.

한편 기상청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에 날씨로 인한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누리호 발사가 예상되는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 사이 나로우주센터가 위치한 지역엔 저기압 영향으로 낮은 고도에만 구름이 지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