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된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국내 한 고깃집에서 1만 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삼겹살의 품질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9일 "1인분 1만 5000원 삼겹살 이해가 가시나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한 식당에서 1인분에 1만 5000원짜리 삼겹살을 주문했다. 그는 "고기가 조금 이상하게 나온 것 같아 직원에게 주문한 것이 맞게 나온 것인지 문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직원은 삼겹살을 보더니 "잘 모르겠다"며 "아무튼 삼겹살 맞다"고 말한 뒤 테이블을 떠났다.

글쓴이는 고기의 폭이 일정하지 않고, 지방과 살코기의 형태가 삼겹살이 아닌 다른 부위인 것 같다고 홀 매니저에게 다시 한번 항의했다.

홀 매니저는 "부위는 삼겹살이 맞다. 무게를 맞추는 과정에서 비계가 과하게 붙어있어 뗀 것 같다"고 해명했다.

글쓴이는 "이렇게 말해서 교환받긴 했는데 찝찝하다"고 털어놨다.

네티즌들은 "삼겹살이 아니라 찌개용 부위 아니냐", "퀄리티가 많이 떨어져 보인다", "삼겹살 많이 먹어본 사람은 이상한 거 알 듯, "1만 5000원이란 가격은 적절하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모두 삼겹살 부위가 맞다. 돼지 중앙은 살코기가 많고 뒤로 갈수록 지방이 많아진다", "너무 예민한 거 같다. 고기 양 맞추려면 어쩔 수 없이 비계를 자르는 일도 있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