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김선호 전 여친 정체, 타격 불가피"
온라인서 전 여친 얼굴·직업까지 공개돼 '2차 가해'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tvN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tvN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K 배우가 김선호라고 지목한 유튜버가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의 정체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이 가운데 온라인상에서는 김선호 전 여자친구 A 씨로 추정되는 인물의 신상이 공개되는 등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전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소속사 측은 대세배우 K가 김선호라는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강력히 법적 대응하겠다는 말 대신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한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진호 씨는 "A 씨의 글 전부를 무비판적으로 믿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김선호 입장에서는 큰 문제 하나가 있다. A 씨가 쓴 글 내용의 진위여부와는 별개로 두 사람이 실제 연인 관계였다는 거다. 만남과 헤어짐의 기간이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심스럽게 예측해보자면 전 연인의 정체가 공개되면 상당한 파급이 예상된다. A 씨가 어떤 인물인지 알려지면 김선호 이미지 역시 타격이 불가피하다. 김선호 입장에선 모든 걸 털고 가야 일말의 가능성이 열린다. 그렇게 하기엔 김선호의 이미지가 너무 좋았다는 게 핵심 포인트"라고 주장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가 기상캐스터 출신이라는 루머가 확산됐고 추정되는 인물의 실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사주, 운영하고 있는 쇼핑몰 주소 등 신상이 거론됐다. 하지만 사실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는 20일 김선호 전 여자친구에 대해 "2000년대 말부터 2010년대 중반까지 방송가에서 활약한 인물"이라며 "현재는 방송가를 떠나 커머스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선호 전 여친, 기상캐스터 출신?…신상 공개 '일파만파'

tvN '갯마을 차차차'로 인기를 끈 김선호는 종영 하루 만에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연인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폭로가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 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고 글쓴이 A 씨는 K 배우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정황과 묘사를 토대로 네티즌들은 김선호가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A 씨는 자신과 K 배우가 지난해 초부터 4개월 전까지 교제한 사이라고 밝히며, 해당 배우가 자신에게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고 임신 사실을 알리자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자신은 아이를 낳고 싶었지만, K 씨로부터 "지금 아이를 낳으면 9억 원의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데 나중에 연기까지 못하게 되면 어떻게 하냐"라는 말을 들었다고. A 씨는 그렇게 K 배우가 자신과 2년 후에 결혼할 것이며, 내년부터는 동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K 배우의 뜻대로 중절 수술을 받았지만, K 배우는 자신에 대한 흔적을 지우기에만 바빴을 뿐, 진심 어린 사과나 반성은 없었으며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했다는 게 A 씨의 주장이었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사실 관계 확인 요청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지난 19일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했다.

김선호를 광고 모델로 기용했던 도미노피자, 라로슈포제 등은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에서 광고 영상을 비공개 전환하며 '손절'에 나섰다.

유튜버 이 씨는 "김선호가 1년에 5억 원 정도를 광고비로 받고 있었는데 '갯마을 차차차'가 대박이 나면서 한 달 사이 몸값이 2억이나 뛰었다. 최소 10개 이상의 광고를 찍었으니 50억 원 이상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광고비뿐만 아니라 안 하는 제품군이 없을 정도로 많은 광고를 찍었다. 엄청나게 많은 광고를 찍은 만큼 위약금 문제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한 김선호는 '연극계 아이돌'로 인기를 끌었다. 2017년 KBS2 드라마 '김과장'을 통해 안방극장에도 진출, '최강 배달꾼', '투깝스', '백일의 낭군님', '스타트업' 등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최근에는 tvN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연기력을 재차 입증받으며 주연배우로 거듭났다.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도 고정 출연하며 순수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중이다. 향후 출연 예정된 작품도 많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