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14~20도…일교차 15도 이상 벌어지는 곳도
내륙에 서리 내리고 경기북부·강원산지엔 얼음
내일 아침도 춥다…기온 5도 안팎 오늘과 비슷

목요일인 21일도 아침 기온이 5도 밑으로 떨어질 정도로 춥고 일교차가 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0~12도 사이 분포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최저 영하 0.4에서 영상 9.6도)과 비슷하게 추운 것이다.

경기 북부지역과 강원 내륙·산지는 21일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겠다.

주요 도시의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인천 6도, 대전 4도, 광주와 대구 6도, 울산 9도, 부산 12도다.

경기 파주와 양주 등은 최저기온이 0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당분간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춥겠다"라고 밝혔다.

21일 낮 최고기온은 14~20도로 예상된다.

낮과 밤 기온 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게 나타나는 것이다.

중부·전북·경북·경남북서 내륙지역엔 서리가 내리고, 경기 북부지역과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동지역 산지엔 얼음이 얼기도 하겠다.

또 20일 밤부터 21일 아침 사이 경기 동부지역과 강원 영서지역, 충청·경북 내륙지역, 전북 동부지역을 중심으로 가시거리를 200m 미만으로 줄이는 짙은 안개가 낄 전망이다.

경남 동부지역과 경북 남부지역 동해안에는 오후에 비가 오겠다.

일부 해안지역에서는 비가 저녁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동부지역의 경우 5~20㎜, 경북 남부지역 동해안은 5㎜다.

동해상엔 내일까지 풍속이 시속 35~60㎞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높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금요일인 22일에도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22일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각각 1~10도와 15~19도로 전망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