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사진=한경DB

김선호/사진=한경DB

배우 김선호와 교제하면서 낙태를 종용받았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된 가운데 그의 인성을 엿볼 수 있는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고 논란을 인정했다.

김선호는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김선호는 2016년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에 출연했을 당시 한 인터뷰에서 "중·고등학교 때는 장난꾸러기였다. 학원 두 곳을 내가 망하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는 과외가 불법이었던 때라 미술학원에서 과외를 했는데, 수업하기 싫어서 (내가) 선생님 못 나오시게 문을 막아 선생님이 2층에서 뛰어내린 적이 있다"면서 "맞기 싫어서 회초리를 다른 집 지붕에 던지기도 했다. 회초리 30개가 다른 집 지붕에 있었다. 하도 많이 맞아서 결국 '여기 불법 과외를 하고 있다'고 내가 신고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A 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고 적었다.

A 씨는 "연극배우 출신 K 배우와 지난해 초 교제하고 헤어진 지 4개월이 지났다"면서 "K 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임신중절(낙태)을 강요했으며 수술을 마치자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K 배우가 순수한 이미지와는 달리 주변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하고 동료들에 대한 뒷담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러 단서로 K 배우는 김선호로 지목됐고 결국 본인이 입장을 표명하기에 이르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