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사진=한국관광공사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제작한 한국 관광 홍보영상 '필 더 리듬 오프 코리아(Feel the rhythm of Korea)'에 101억 원이 넘는 광고비가 집행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19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년간 '필 더 리듬 오프 코리아' 제작 및 홍보에 총 124억 원가량을 지출했다.

자료에 따르면 총 14편의 영상 제작비로 22억 6400만 원이 사용됐다. 이를 유튜브 등에 광고로 노출하는데 추가로 101억 4000만 원의 홍보비가 사용됐다.

'범 내려온다'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1 영상은 해외에서도 큰 주목을 받으며 총 조회 수 2억 8800만 뷰를 기록 중이다. 영상을 기획했던 한국관광공사 직원은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올해 제작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 2 영상 역시 '머드맥스'를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조회 수가 실제 유튜브 이용자들이 영상을 본 것인지, 광고를 본 것인지 확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튜브·틱톡·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 광고로 영상을 노출했는데, 유튜브의 경우 이용자가 영상을 보기 전에 스킵하더라도 조회 수에 포함된다는 것이다. 막대한 세금을 들여 조회 수를 높이고 성과를 부풀렸다는 비판이 나온다.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사진=한국관광공사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서울 편의 한 장면/사진=한국관광공사

실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시즌2 영상의 경우 지난 9월 10일 기준 해외 조회 수가 39만 9000 뷰를 기록한 것에 비해 광고비 57억 6000만 원을 집행한 지 1달 만에 조회 수가 2억 8000만 뷰로 무려 50배 이상 급증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집행된 광고비가 제작비의 5배 가까지 되는 것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격"이라며 "무분별한 광고비 집행을 통한 광고 효과를 홍보 효과로 과대 포장하지 말고, 한국을 새롭게 알리는 콘텐츠를 기획하고 개발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