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1천행 '대작' 쓴 이유 "다시는 망국의 비극 맞지 않기를"
독도, 망국의 역사를 따라가다…공광규 시인의 '서사시 동해'

공광규 시인이 9번째 시집 '서사시 동해'를 냈다.

이웃 나라 일본과 독도를 두고 벌인 갈등의 역사를 다룬 작품이다.

이번 시집은 시인과 출판사 '천년의시작'이 공동 기획한 '민족서사시 3부작' 가운데 두 번째 결과물이기도 하다.

1부 '서사시 금강산'(2019)이 명산의 절경과 그에 얽힌 인물들의 이야기를 담았다면, 2부 '서사시 동해'는 동해의 섬 울릉도와 독도에 관한 이야기다.

시인은 울릉군(옛 울도군) 초대 군수 배계주(1850∼1918) 일대기를 중심으로 일제 국권 침탈의 역사와 민중들의 움직임, 독도 불법 편입 등을 짚는다.

배계주는 당시 울릉도와 독도를 지키고자 분투했던 인물이다.

느티나무 벌목을 저지하기 위해 일본에 두 차례나 건너가 소송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그에 대한 사료가 충분하지 않았던 탓에 작가는 인물의 공백을 다른 연구자료와 문학적 상상력으로 채웠다고 한다.

이번 작품은 모두 1만1천 행이 넘는다.

국내 시단에서는 보기 드문 대작으로 볼 수 있다.

인용을 제외하면 1연 3행의 형식을 취했다.

독자 가독성을 위한 시인의 전략이자 배려로 읽힌다.

독도, 망국의 역사를 따라가다…공광규 시인의 '서사시 동해'

서사시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두 섬의 역사, 그에 얽힌 인물들의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펼쳐진다.

시작임에도 작가의 치밀한 조사, 구성이 돋보이는 부분이 여러 곳이다.

시인은 망국의 역사를 다시는 맞지 않고자, 망국이 남긴 역사 잔재인 독도 문제를 한권에 정리하고자 작품을 쓰게 됐다고 했다.

그는 시인의 말에서 "역사적 경험과 보편적 진실로부터 배워서 다시는 망국의 비극을 맞지 않길 바라는 게 이 서사시 집필 의도"라고 말했다.

시인은 교착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는 한일 관계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국경을 마주한 이웃 나라와는 경쟁과 대립과 타협을 통해 공존하는 관계다.

때문에 이웃 나라를 잘 알아 서로 독립적이고 자주적이고 열린 관계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웃과 원수로 살면 서로가 손해다.

영원한 승자도 영원한 패자도 없다.

특히 독도를 두고 양국 국민감정이 나빠져 한일 관계가 원수로 치닫지 않기를 바란다.

그 끝은 전쟁이고, 그 피해는 전승국이든 패전국이든 민중에게 돌아온다.

"('서사시 동해' 시인의 말 중에서)
역사문제로 오랜 냉각기를 이어온 한일 양국이 새겨들을 만한 얘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