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산시에서 오는 25일 도내 처음으로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을 시작한다.

'달리는 공기청정기' 경기도 첫 수소버스 안산서 25일 운행시작

안산시는 19일 수인선 사리역에서 윤화섭 시장, 민충기 경원여객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버스 시승식을 열었다.

수소 시내버스는 오는 25일 본오동에서 안산스마트허브까지 운행하는 52번 노선에 1대가 배정됐다.

이 버스는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180㎾ 연료전지가 탑재돼 1회 충전으로 450㎞를 운행할 수 있고, 상용 수소충전소 기준 13분이면 완전히 충전된다.

3단계 정화 과정을 통해 공기 중 초미세먼지 99.9%를 제거하는 공기정화 시스템이 갖춰져 1시간 주행 시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하는 '달리는 공기청정기'로 불린다.

또한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계단 없이 차량이 탑승자 쪽으로 7∼8㎝ 낮아지는 '닐링(kneeling)' 시스템도 갖춰졌다.

안산시는 올해 전기버스 13대를 도입하고, 2030년까지 시내버스 600대를 모두 수소·전기 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달리는 공기청정기 기능을 하는 친환경 수소 버스는 시민들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환경 보호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