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전 여자친구 낙태 강요 의혹
동료 배우 뒷담화 폭로까지 나와

김선호 측, 묵묵부답 일관하더니
3일 만에 "사실 관계 파악 중"
김선호  / 사진 = 한경DB

김선호 / 사진 = 한경DB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에게 낙태를 강요했다는 폭로가 나온지 3일 만에 입을 열었다. 여전히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는 입장이었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19일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대세 배우 K의 실체를 폭로한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글 작성자는 자신을 K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면서 K 배우가 인기를 얻은 후 변했다는 취지의 글을 게재했다.

또한 K 배우와 교제 중 임신했지만, K 배우의 강요로 낙태를 했고, 낙태 이후 태도가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는 김선호라는 실명이 언급되지 않았지만, 최근 인기를 모은 배우 중 이니셜에 'K'가 들어간다는 점, "출연이 결정된 작품의 제목이 바뀌어서 불만"이라고 했는데, 지난 17일 종영한 tvN '갯마을 차차차'가 본래 '홍반장'으로 기획됐다는 점 등이 알려지면서 "글의 주인공이 김선호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선호 소속사 측은 사실여부를 묻는 문의에도 대응하지 않았다. 소속사 관계자 모두 문자, 전화 등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 이후 3일 만에 "기다려달라"고 요청하면서 진위 여부에 더욱 이목이 쏠리게 됐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김선호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