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월·12월 美 LA서 콘서트
선 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
최고 1800만원대 리셀 티켓 나와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미국 LA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하는 가운데, 티켓이 빠르게 매진되며 1800만원에 이르는 암표까지 등장했다.

18일 미국 티켓예매 업체 티켓마스터에서는 오는 11월과 12월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의 리셀(재판매) 티켓이 판매되고 있다.

이번 콘서트의 티켓은 세금을 포함하지 않고, 좌석 등급에 따라 최소 75달러(약 8만9000원)에서 최대 450달러(약 53만원)로 가격이 책정됐다. 하지만 현재 좌석에 따라 최소 550달러(약 65만원)에서 최고 1만5338달러(약 1819만원)까지 원가의 수십 배에 이르는 리셀 티켓이 나왔다.

이번 공연의 티켓은 지난 5일부터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북미콘서트' VIP표 구매자를 시작으로 아미 팬클럽, 티켓마스터 팬 순으로 사흘간 선 예매를 했는데, 이 단계에서 이미 티켓이 매진돼 일반 예매자들에게는 티켓팅의 기회조차 없었다.
방탄소년단의 LA 콘서트 티켓이 1800만원대에서 재판매되고 있다. /사진=티켓마스터 홈페이지

방탄소년단의 LA 콘서트 티켓이 1800만원대에서 재판매되고 있다. /사진=티켓마스터 홈페이지

다만 해외 공연의 경우 티켓을 재판매하는 게 가능해 최근 들어 리셀 사이트를 통해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공연이 열리는 소파이 스타디움은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가장 큰 음악 공연장 중 하나로 공연이 열릴 때는 7만 명에서 최대 10만 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보고자 하는 전 세계 팬들의 수요는 이를 넘어섰다. 이번 공연은 방탄소년단인 2년 만에 개최하는 오프라인 콘서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넘게 월드투어를 미루다 취소했던 이들의 새로운 공연 소식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다.

공연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공연 72시간 이내에 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한 관객에 한해 관람이 가능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