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
"11살이면 감정 알 나이 아니냐"
네티즌 "정신 빨리 차려야"
11살인 친구 여동생에게 호감을 느낀다고 고백한 21살 남성이 사연을 공개한 후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1살인 친구 여동생에게 호감을 느낀다고 고백한 21살 남성이 사연을 공개한 후 비난을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성년자인 친구 여동생에게 고백을 해도 되냐는 20대 남성의 사연이 공개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친구 여동생인데 고백각 잡아봐?'라는 글이 게재됐다.

자신이 21살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내 친구 여동생이 초등학교 4학년 11살이다. 친구 몰래 전화번호 받아서 연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9~10살도 아니고 11살이면 중학교 올라갈 나이인데 자기 감정을 알 나이 아니냐"라고 했다.

글쓴이가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11살인 친구 여동생과 나눈 대화가 담겨있다. "좋네", "귀엽다"라며 호감을 표시하는 글쓴이에게 친구 여동생은 "내가 좋아?", "왜 좋은데?", "왜 설레게 하는데"라고 답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애도 나한테 마음 있어보이냐"며 "고백각 잡아봐도 될까"라고 네티즌들에게 물었다.

네티즌들은 "21살이면 미성년자 가지고 이런 짓하면 어떻게 되는지 잘 알 나이 아니냐", "정신나간 사람 아니냐. 조작이길 바란다", "친구가 빨리 이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다. 어떻게 11살인 친구 여동생이 성적으로 보이느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