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은 16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영하 12도를 밑돌거나 급격히 기온이 떨어져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일요일인 17일 서울 아침 기온은 0도로 뚝 떨어지며 때 이른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추위는 월요일인 18일까지 이어지겠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