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미지급 논란에 불쾌감
"계속 '왜?'라고 묻는다면…"
"충분한 예산 배정·비용 처리 과정 없애주면 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사진=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사진=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정부가 유엔 총회에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참석했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활동비 7억 원을 아직 지급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지속되자 재차 입장을 밝혔다.

탁 비서관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BTS와 소속사는 아무런 불만이 없는데 지난 성과와 우리가 했던 일이 아직 꿈만 같은데, 정부가 절차와 과정을 밟는 게 당연한데, 지급결정이 지급과 다를 바 없다는 게 소속사와 정부의 입장인데, 심지어 비용을 받는 쪽에서도 이 절차가 아무 문제 없다는데"라며 BTS 유엔 특사 활동비 미지급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계속해서 '왜?'라고 묻겠다면 간단하다. 앞으로는 국가의 비용 처리 과정을 생략하고 확인 절차, 청구 절차도 생략하고 사인 간 계좌이체하듯 바로 입금하는 것으로 국회에서 관련 법률과 규정을 바꿔주면 된다"고 지적했다.

탁 비서관은 "국가의 일에 헌신한 사람들에게 정당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민망한 최소한의 실비가 아니라 정당한 비용을 줄 수 있도록 충분한 예산을 배정해 주시고, 그 집행의 신속함을 위해 절차를 없애주시면 저와 같은 사람이 어떻게든 한정된 예산 안에서 최대치를 만들어 내려고 아둥바둥 안 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건 아닌 것 같다면 BTS와 같은 예술인들의 헌신과 노력에 그냥 감사하고 공무원들이 한정된 범위 안에서 나름의 최선을 다하는 것에 그냥 '고생했네'하고 말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룹 BTS(방탄소년단)가 지난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SDG)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사진=연합뉴스]

그룹 BTS(방탄소년단)가 지난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지속가능발전목표(SDG)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뷔, 슈가, 진, RM, 정국, 지민, 제이홉. [사진=연합뉴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참석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인터뷰를 소화했고, 김정숙 여사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방문하는 등 일정을 함께하기도 했다.

이후 방탄소년단 활동비 미지급 논란이 일었고, 이에 청와대 측 관계자는 "이번 순방에 함께한 특사단의 항공과 체류 비용 일부를 사후 정산 형식으로 진행했고, 이미 정산 완료한 상태"라며 "정부와 하이브가 사전에 협의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당시 문화체육관광부는 산하기관인 해외문화홍보원에서 관련 비용을 정산해 지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탁 비서관 또한 "방탄소년단의 순방 행사 참석과 관련한 규정 내의 비용은 이미 지급됐다. 그것밖에 못 해줘 내내 미안한 마음은 여전하지만 특사와 스태프들의 항공, 숙박, 식비를 사후 정산 형식으로 지원했으며 그 금액 또한 사전에 협의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지난 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 인터뷰를 통해서도 "BTS 멤버들은 '돈을 10원짜리 (하나) 안 받겠다'고 얘기했으나 억지로 7억 원을 사후 지급했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가 방탄소년단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방탄소년단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지난 14일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이 '방탄소년단의 UN 일정 관련해서 비용이 지급됐느냐'는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아직 안 됐다"고 답하면서 미지급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당시 김 의원이 "9월 30일 청와대 관계자가 지급됐다고 이야기했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SNS와 10월 1일 방송에 출연해 지급이 이미 완료됐다고 했다. 청와대와 탁 비서관이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인지, 아니면 지급됐다고 허위 보고가 된 것이냐"고 거듭해 묻자 박 원장은 "그것은 저희들이 잘 모르는 사안"이라고 했다.

미지급 논란과 함께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문체부는 "해외문화홍보원은 방탄소년단의 유엔 공연과 관련해 행사 전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그리고 9월 20일 유엔 공연이 상영되면서 용역이 완료되어 대금 지급 여부는 이미 결정됐다"고 해명했다.

탁 비서관 또한 "BTS 관련 행사 시작 전 이미 관련 계약을 완료했고 행사 종료 후 정부 행정절차상의 대금 지급 결정이 이미 완료되었으나,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가 작성한 결과보고서가 지난 10월 13일에 제출되었고, 하이브 측의 입금 요청이 있어야 입금이 되는 정부 절차상, 하이브 측 입금 요청만 있으면 3일 후 바로 입금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절차상 지급 결정이 완료되었더라도, 돈을 받을 곳이 입금 요청을 해야 입금이 된다. 사소한 절차와 표현의 문제를 두고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오도하지 말길 바란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