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무질서 잡는다' 대전시·교육청·경찰청·업체 협약

보행자 안전을 위협한다는 지적을 받는 공유 전동킥보드의 무질서를 바로잡기 위해 대전시와 교육청·경찰청이 손을 잡았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지쿠터·씽씽 등 9개 공유킥보드 업체 대표들은 15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퍼스널 모빌리티)의 안전한 이용환경조성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참석자들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급격한 증가에 따른 잇단 안전사고, 무질서한 주차에 따른 도시미관 저해, 보행 불편 문제 등을 개선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자전거도로 추가 개설·턱 낮춤, PM 전용 주차장 신설 등 인프라를 확충해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교육청은 학생을 상대로 한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에 PM 이용 안전 수칙 내용을 포함하고, 가정통신문·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으로 안전 수칙에 대한 홍보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청은 연령 제한자(만 16세) 이용, 무면허, 안전모 미착용, 2인 탑승, 보도 주행, 음주 운전, 신호 위반, 중앙선 침범 등 법규 위반행위에 대한 계도·단속을 강화한다.

공유킥보드 업체는 최고속도를 시속 20㎞(어린이 보호구역은 시속 10㎞)로 조정하고, 안전모 제공, 손해보험 의무가입 등 안전한 이용을 강화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또 주차 허용구역에만 반납하도록 시스템을 개선·운영하고, 허용구역에 반납한 이용자에게는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