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길어지는 코로나19 여파로 부쩍 홈트족이 많아졌습니다. 코로나 블루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한경닷컴이 정지인 강사를 만나 집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을 준비했습니다. 직장인, 학생, 주부 등 운동 시간이 부족한 현대인들을 위해 집에서 간단하게 따라 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매주 수요일 찾아갑니다.>

이번 주 '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에서는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을 준비했습니다. 하루 5분 투자해 운동하고 건강도 지키세요.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스트레칭-1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손을 머리 뒤로 보내고, 팔꿈치 위에 반대손을 올려준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팔꿈치를 지그시 눌러주면서, 시선이 밑을 향하지 않게 목을 꼿꼿하게 세워준다.


스트레칭-2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머리 윗부분을 대각선으로 손바닥으로 눌러주고, 반대손은 손바닥이 위로 향하도록 뻗어준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머리를 지그시 눌러준다.


스트레칭-3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손 깍지를 껴서 머리 뒷부분을 잡고 숙여준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머리를 양쪽으로 천천히 돌려준다.


스트레칭-4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가슴 앞에 손을 포개서 얹어준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고개를 45도 위로 지그시 들어준다.


스트레칭-5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큰 원을 그리듯이 고개를 돌려준다.


동작-1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손을 옆으로 뻗은 상태에서 양손을 각각 목 뒤, 등 뒤로 보냈다가 돌아온다.


동작-2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손을 옆으로 뻗은 상태에서 한 손은 위, 반대손은 아래를 향하게 두고 각각 반대로 돌려준다.


동작-3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팔꿈치를 옆구리에 붙이고 손은 주먹을 쥔 상태에서 살짝만 벌린다.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그 상태에서 어깨를 회전하면서 손을 양쪽으로 벌려준다.


동작-4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주말의 홈트|정지인의 쉬운 다이어트,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목·어깨 스트레칭'

손을 앞으로 뻗은 상태에서 손을 양쪽으로 멀리 보냈다가 돌아온다.

‘주말의 홈트’ 영상은 한경닷컴 홈페이지, 유튜브, 네이버TV, 줌TV에서 볼 수 있다.

의상협찬=안다르

유채영 한경닷컴 기자 ycyc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