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클래식백·코코핸들, 1인당 연 1점 구매로 제한
이달 1일부터 일부 라인 제품의 1인당 구매가능 수량을 제한한 샤넬의 매장 진열대 모습. / 사진=연합뉴스

이달 1일부터 일부 라인 제품의 1인당 구매가능 수량을 제한한 샤넬의 매장 진열대 모습. / 사진=연합뉴스

올해 들어서만 세 차례나 가격을 인상했음에도 새벽부터 줄 서가며 대기하는 ‘오픈런’ 행렬이 끊이지 않는 명품 브랜드 샤넬이 일부 인기 제품군 구매 수량을 제한하기로 했다. 실수요자가 아닌데도 제품을 구매한 뒤 중고거래 플랫폼에 웃돈을 붙여 되파는 리셀(재판매) 현상에 제동을 거는 조치로 풀이된다.

10일 샤넬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자사 인기 제품인 ‘타임리스 클래식 플랩백’과 ‘코코핸들 핸드백’ 라인 제품을 1인당 연간 한 점씩만 살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스몰 레더 굿즈’ 항목에선 동일 제품을 연간 두 점 이상 사지 못하게 했다.

샤넬은 주요 상품의 국내 판매 가격을 올 들어 2월과 7월, 9월 세 차례에 걸쳐 올렸지만 인기가 여전하다. 부담스러운 가격에도 백화점 명품 매장 앞에 줄까지 서 사가는 오픈런이 이어지는 게 이를 방증한다. 인기 높은 라인업 제품은 고가라 하더라도 리셀을 통해 오히려 짭짤한 수익을 남길 수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이번 조처는 인기 제품을 여러 개 사서 되파는 행태를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샤넬뿐 아니라 인기 높은 또 다른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도 한 명당 같은 디자인의 가방은 연간 2개까지만 살 수 있게끔 구매 수량에 제한을 두고 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