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접선 전동차 1호차 제작·시운전 완료…내년 상반기 운행

국가철도공단은 내년 상반기 개통 예정인 진접선(당고개∼진접) 복선전철 구간을 운행할 전동차 1호 차량 시운전을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공단은 2017년 현대로템과 총 472억원을 투입해 전동차 5개 편성(10량 1편성)을 도입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설계와 제작, 시험 등 단계별 철저한 공정 관리를 거쳐 다음 달 중순까지 전체 차량 시운전을 순차적으로 마칠 계획이다.

진접선 복선전철 전동차는 객실 내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사용하고 범죄예방을 위한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으며, 4세대 무선통신 시스템(LTE-R)을 적용하는 등 최신기술을 반영해 제작했다.

운행구간 내 차량과 시설물의 연계성 확인, 운영기관인 서울교통공사 승무원 실무 수습 교육을 거쳐 진접부터 오이도까지 서울 지하철 4호선 전 구간에 투입될 예정이다.

진접선 복선전철은 총사업비 1조4천억원을 투입해 서울 노원구 당고개와 경기 남양주 진접지구를 연결하는 지하철 4호선 연장선(총연장 14.8㎞)으로, 수도권 동북부 주민 교통편의와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