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모발이식 전후 /사진=방가네 유튜브

고은아 모발이식 전후 /사진=방가네 유튜브

배우 고은아가 수년간 고민 끝에 모발 이식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유튜브 방가네 채널에는 '고은아 드디어 머리 심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고은아는 "어린 시절부터 항상 고민을 했던 모발 이식을 하게 됐다"며 "여름에 올백으로 머리를 묶는 것이 소원"이라고 했다.

고은아의 모발이식을 담당한 병원 원장은 "사람들은 모낭 하나에 머리카락을 두세 개 정도 가지고 있다. (고은아와) 처음 상담에서 1600개 이상의 모낭, 모발로 치면 3000모 정도 심어야 한다고 했다. 눈썹과 헤어라인의 간격이 조금 넓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르는 "많이 벗겨진 거냐?"고 물었고 원장은 "보통 M자 이모 고민으로 병원에 오신다. 인형 같은 이마는 모양이 동그랗기 때문인데 그런 사람은 20% 밖에 안된다. 고은아는 넓은 편은 아닌데 얼굴이 워낙 작아서"라며 말을 흐렸다.

구레나룻까지 이식을 고민하자 원장은 "옆에 넓고 광대가 많이 튀어나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하는 것"이라며 "만든 건 어쩔 수 없이 조금 인위적이다"라고 했다. 고은아는 헤어라인만 시술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모발 이식은 고은아의 헤어라인 잔머리 방향을 보고 시술을 한다고 밝혔다. 원장은 "뒤에 있는 모발을 뽑으면서 심어야 한다. 수면마취를 안 하고, 대략 7시간 정도 앉아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부작용에 대해 원장은 "흔히 겪는 문제는 마취가 안 풀리는 것 같은 느낌이다. 3주나 지나서도 감각이 둔하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무래도 두피에 손상을 주기 때문에 감각이 떨어지는 느낌이 들 거다. 평균 2~3개월 정도 지속되기도 하고, 아예 부작용을 겪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영구적으로 남는 부작용은 거의 없다"라고 말했다.

미르는 "누나에게 2년을 하자고 해서 선물로 해주게 됐다. 그동안 누나가 고생을 많이 했고 제게 해 준 게 더 많다. 갑자기 눈물이 나오려고 한다"며 결재했다.
고은아 모발이식 전후 /사진=방가네 유튜브

고은아 모발이식 전후 /사진=방가네 유튜브

시술 후 고은아는 헤어캡을 쓰고 등장했다. 그는 "3000모 정도 심은 것 같다. 1시쯤에 점심을 먹었는데 징그럽다"고 했다. 미르는 "영상을 찍으려 했으나 너무 징그러워서 포기했다"고 귀띔했다.

고은아는 "제 얼굴이지만 징그러운 걸 못 보겠더라. 병원 측에서 모든 거울을 숨겼다. 미르는 밥 먹기 전에 봐서 밥을 못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34살 인생의 숙제를 드디어 풀었다. 바로 다음 날 좋아지는 건 아니고 긴 시간 동안 지켜봐야 한다더라. 내일 샴푸를 하고, 병원에서 확인할 건데 지금보다는 덜 징그러울 거라고 하더라"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고은아는 "오랜 시간 기다려준 미르도 고맙지만 원장님, 간호사 고생 많았다. 오늘 고생한 거 보람될 수 있게 관리 잘 하겠다"고 했다.

영상 말미에는 모발 이식 후 고은아의 헤어라인이 공개됐다. 오래 고민하게 했던 M자형 헤어라인이 자연스럽게 채워져 있었다.

네티즌들은 "고은아가 가진 콤플렉스를 완전 솔직하게 보여주고 극복해줘서 좋다", "사회초년생일 때 돈 벌자마자 했는데 만족도 제일 높은 시술", "3000모의 새싹들을 함께 응원하겠다", "안 그래도 얼굴 작은데 더 작아질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탈모 인구가 급증하면서 그 최종 해결책으로 모발이식 수요도 크게 늘어났다. 고은아처럼 이마가 넓거나 M자형 헤어라인, 또는 불규칙한 굴곡의 헤어라인으로 인해 이마 모양이 부자연스러운 사람들도 헤어라인 교정을 받고 있다.

헤어라인 시술의 경우 두피 가장 앞쪽에 위치해 눈에 가장 먼저 띄는 부위이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며 앞쪽 모발은 뒤에 비해 가늘어 비슷한 굵기의 모발을 선별해 시술해야 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