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체인점 햄버거에서 발견된 5cm 빨간 벌레
가게 점주 "깨끗이 씻었는데…"
햄버거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벌레/사진=연합뉴스

햄버거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벌레/사진=연합뉴스

유명 체인점 햄버거에서 벌레가 발견됐다.

부산 해운대에 사는 A 씨는 27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지난 25일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햄버거 2개를 주문했고, 딸과 나눠 먹었다"며 "햄버거를 먹던 딸이 '맛이 이상하다'고 이야기해 햄버거를 확인했더니 5cm가량 붉은 벌레가 양상추에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붉은색 벌레가 양상추에 붙어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A 씨는 "현재 살아있는 벌레 1마리를 보관하고 있는데, 건강에 해로운지 확인해보려 한다"며 "양상추를 취급하는 식당이 많은 만큼 위생 관리에 대한 철저한 경각심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A 씨는 벌레를 먹은 것을 인지한 후 구충제를 먹었다. 현재까지 특별한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가게 역시 벌레가 나온 것을 인정했다.

점주는 "문제가 일어난 당일 해당 벌레를 발견해 양상추를 더 꼼꼼히 씻었는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벌레가 숨어 있는 줄 몰랐고, 피해 손님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또한 "양상추는 본사가 아닌 개인적으로 납품받아 사용하는데 거래업체에 이에 대해 문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