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물 SNS에서 삭제된 상태
개그맨 서승만/사진=JTBC

개그맨 서승만/사진=JTBC

개그맨 서승만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에 대해 "대장동 씹는 애들은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22일 서승만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장동 개발은 해외에서도 칭찬했다"며 "(대장동) 씹는 애들.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
사진=서승만 페이스북

사진=서승만 페이스북

이 게시물은 현재 서승만의 SNS에서 찾아볼 수 없다.

서승만은 문화‧예술 분야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참여 중이다.

서승만은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 후보로 이 지사와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이낙연 전 의원을 겨냥하는 글도 올렸다.

서승만은 "여론 때문이라고 거짓말하다 걸렸네. 본인 말 까먹는 거 치매 아닌가? 그래서 뭔 대통(령)을 꿈꿔. 꼴통이구만"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한 것에 대해서도 "책임감 없네. 사퇴하면 다냐"라고 힐난했다.

한편.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저는 단 1원도 받은 일이 없다"라며 "담당 직원들과 도시공사, 관련 공무원한테 이건 반드시 나중에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될 사안이니 일체 의심 받지 않도록 행동해야 하고, 철저하게 공정하게 해야 된다고 누차 지시했던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