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비비고, LA 레이커스와 마케팅 파트너십
사진=LA레이커스 트위터

사진=LA레이커스 트위터

미 프로농구(NBA) 현역 최고 스타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CJ제일제당의 한식 브랜드 비비고 CF를 찍는 날이 올까. 상상하기 힘든 장면이었지만 이제 꿈만은 아니게 됐다. 비비고가 NBA 최고 인기구단 LA 레이커스와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으면서다.

CJ제일제당은 LA 레이커스 최초의 ‘글로벌 파트너’ 자격으로 유니폼 로고 노출을 비롯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출처=비비고 유튜브 채널

출처=비비고 유튜브 채널

LA 레이커스가 먼저 파트너십을 제안한 게 포인트. 후원사 선정에 까다로운 명문 LA 레이커스라 더욱 의미 있다고 업계는 평가했다. NBA 구단들이 평균 100개 이상 후원사를 보유한 데 비해 LA 레이커스는 후원사가 30여 곳에 그친다.

LA 레이커스는 명실상부 NBA 최고 인기팀이다. 북미를 비롯해 아시아·유럽·중동·남미까지 약 2억8000만명의 글로벌 팬덤을 보유했다. 구단 소셜미디어 팔로어 숫자가 한국 인구보다도 많은 6000만명에 달한다. 팬의 70%가 MZ(밀레니엄+Z) 세대일 정도로 트렌디한 팀이기도 하다.
이선호 CJ제일제당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이 지니 버스 LA 레이커스 구단주와 함께 비비고 로고가 새겨진 LA 레이커스 새 유니폼을 공개하고 있다. 맨왼쪽부터 경욱호 CJ제일제당 부사장, 버스 구단주, 이 담당, 팀 해리스 LA 레이커스 최고경영자. / 사진=CJ제일제당 제공

이선호 CJ제일제당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이 지니 버스 LA 레이커스 구단주와 함께 비비고 로고가 새겨진 LA 레이커스 새 유니폼을 공개하고 있다. 맨왼쪽부터 경욱호 CJ제일제당 부사장, 버스 구단주, 이 담당, 팀 해리스 LA 레이커스 최고경영자. / 사진=CJ제일제당 제공

미국 시장에서 만두 시장점유율 40%를 넘어 압도적 1위로 올라선 비비고로서도 ‘글로벌 메가 브랜드’로 클 호기다. 유럽과 아시아 지역 식품 매출 역시 2분기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늘었다. LA 레이커스와의 파트너십으로 온·오프라인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연도별 비비고 매출 추이(소비자가 환산 기준) / 출처=CJ제일제당 제공

연도별 비비고 매출 추이(소비자가 환산 기준) / 출처=CJ제일제당 제공

국내 식품업체와 해외 스포츠 구단의 파트너십은 흔치 않은 사례다. 다만 오뚜기가 2014년 당시 영국 프로축구(EPL) 최고 인기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파트너십을 맺어 스타 선수들이 CF에 출연한 적 있다. 당시 판 페르시, 데 헤아, 야누자이는 오뚜기 3분 요리 제품을 들고 “위 러브(We Love) 3분”을 외쳤다.

국내 NBA 팬들도 이와 유사하게 ‘킹’ 르브론이 비비고의 대표 제품인 왕교자 CF 등에 출연할 가능성도 있지 않겠느냐며 흥미로워했다.
출처=오뚜기 유튜브 채널

출처=오뚜기 유튜브 채널

맨유는 박지성이 몸담은 구단이라는 ‘연결 고리’가 있었다. 이에 비해 이번 CJ제일제당과 LA 레이커스의 파트너십은 미국 현지 시장에서 통하는 비비고의 브랜드 파워를 토대로 추진된 것이란 점에서 진일보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경욱호 CJ제일제당 마케팅실 부사장은 “LA레이커스와의 파트너십은 식품과 스포츠의 ‘글로벌 컬처 아이콘’ 간 만남이다. 비비고가 세계적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