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경주보문단지·안동문화단지 7만5천 명 방문

추석 연휴 기간에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운영하는 경주 보문관광단지와 안동문화관광단지에 약 7만5천 명이 방문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18일부터 22일까지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약 7만 명, 안동문화관광단지에 약 5천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고 22일 밝혔다.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콘도와 호텔에는 75% 숙박 점유율을 기록하며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대공원을 비롯해 경주월드, 세계자동차박물관 등에는 가족 단위 관광객이 찾아 연휴를 즐겼다.

안동문화관광단지에도 전통 민속놀이 체험과 국악 공연 등을 즐기러 나온 귀성객과 시민이 많았다.

공사 임직원은 연휴 기간 관광객의 안전한 여행을 돕기 위해 총괄 상황실을 설치하고 방역전담반을 운영했으며 관광지 안내와 질서 홍보 등을 위해 비상근무했다.

김성조 공사 사장은 "경북을 찾은 모든 분이 따뜻하고 행복한 기억을 갖고 다시 찾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