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뉴스1

이미지=뉴스1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8시 39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안성분기점~남사부근, 청주부근~옥산부근, 청주휴게소부근 등 총 11㎞ 구간에서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의 경우 승용차 사고 여파로 당진JC 부근 1㎞ 구간이 정체된 상황이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양평 방향은 감곡부근~여주분기점 부근, 연풍~연풍터널, 문경새재부근~문경2터널 부근 등 총 14㎞ 구간에서 정체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했을 때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부산 5시간 20분, 목포 4시간 10분, 울산 5시간, 광주 3시간 50분, 대구 4시간 20분, 대전 2시간 20분, 강릉 2시간 40분 등으로 추정된다.

전국 교통량은 470만대로 예측됐다. 도로공사는 이 가운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9만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4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는 오전 7∼8시부터 귀경 방향 혼잡이 시작돼 오후 4∼5시에 가장 심했다가 오후 10∼11시쯤 정체가 풀릴 것으로 예상했다. 공사 측은 "귀경 방향 혼잡이 극심해 늦은 밤까지 정체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신민경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