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한경DB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한경DB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64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동시간대 집계된 1673명보다 30명 적고, 지난주 금요일 오후 6시 집계치인 1508명보다는 135명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늘어 20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35명 늘어 최종 2008명으로 마감됐다.

이날 확진자 중 1214명(73.9%)은 수도권에서, 429명(26.1%)은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근 80% 안팎에 달했던 수도권 비중이 다소 낮아진 반면 비수도권 확진자는 그만큼 늘었다.

시도별로는 서울 559명, 경기 520명, 인천 135명, 대구 70명, 충남 60명, 전북 53명, 부산 51명, 경남 42명, 충북 35명, 강원 30명, 대전 28명, 광주·경북 각 22명, 울산 10명, 전남 4명, 제주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