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풍속 30m 안팎 강한 바람
제주 일대 농경지 등 침수
서귀포시 성산읍 천미천  / 사진=연합뉴스

서귀포시 성산읍 천미천 / 사진=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를 지나가면서 강풍과 폭우가 쏟아져 제주도내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7일 제주지방기상청과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태풍경보가 발효 중인 제주 곳곳에 시간당 50㎜ 안팎의 폭우와 최대 순간풍속 30m 안팎의 바람이 불고 있다.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었던 지난 13일 이후 이날 오전 10시까지 제주지역에 내린 강수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1127.5㎜, 윗세오름 1050.0㎜, 성판악 871.0㎜ 등 산간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는 등 기록적인 강수가 이어졌다. 또한, 서귀포 504.4㎜, 표선 391.0㎜, 제주시 347.5㎜ 등 해안지대에도 많은 비가 내렸다.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모두 60여 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제주시 중앙로 지하상가, 도남동 성환아파트 지하상가, 용담2동 저지대 및 조천읍 주택가 등에 빗물이 유입돼 배 수작업을 진행했다. 또 제주시 한경면 등의 교통신호등이 바람에 떨어지거나 작동이 멈추기도 했다. 또한,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가로등이 쓰러지거나 도로의 가로수가 부러지는 피해도 있었다.

현재 제주도, 부산, 일부 전남과 경남, 제주도 전해상, 남해 전해상에 태풍특보 발효 중이며 17일 하루 종일 제주지역은 오전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계속되다 오후 들며 차차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오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50~100㎜,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곳은 150㎜ 이상이 예상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