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순간 초속 30∼40m 강풍에 시간당 50∼80㎜ 폭우 예보
17일 오전 8시 제주 최근접…모든 학교 원격수업 전환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점차 가까워지면서 하늘길과 바닷길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제주도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하늘·바닷길 차질

1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제주도 앞바다(북부 제외)에 태풍경보, 제주도 육상 전역과 북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태풍 찬투는 17일 새벽∼아침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며, 제주에는 17일 오전 8시께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에는 이미 태풍 간접영향으로 지난 13일부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영향으로 앞으로 17일까지 비가 내려 누적 강수량이 200∼600㎜, 산지는 최대 1천㎜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제주 167㎜, 서귀포 386.3㎜, 성산 231㎜, 고산 115㎜, 태풍센터 433㎜, 가시리 417㎜, 산천단 393㎜, 강정 374.5㎜ 등이다.

한라산에는 진달래밭 917.5㎜, 삼각봉 731㎜, 윗세오름 719㎜, 성판악 674.5㎜ 등 최대 9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도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하늘·바닷길 차질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제주에는 바람이 차차 강하게 불고 있고, 해상의 물결도 높게 일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초속 23.7m, 사제비 21.9m, 지귀도 21.9m, 가파도 20.5m, 윗세오름 20.1m, 제주공항 19.3m 등이다.

제주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항공편 15편(출발 3, 도착 12)이 결항했다.

결항한 항공편은 모두 오후 7시 이후 출발·도착 예정인 항공편이다.

바닷길의 경우 제주 기점 여객선 10개 항로 16척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한라산 탐방도 기상 악화로 전면 통제됐다.

강풍과 호우로 인해 각종 시설물 피해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제주가 태풍 간접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도로 침수로 차량 고립, 건물 침수, 나무 쓰러짐, 지붕·유리창 파손, 도로 중앙분리대 쓰러짐 등 총 37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도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는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17일 원격수업을 하며, 이날은 학교장 재량으로 단축수업 등 탄력적 운영을 했다.

제주도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하늘·바닷길 차질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29m에 강도 '중'인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270㎞ 해상에서 시속 18㎞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제주에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등 앞으로 100∼300㎜,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고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3∼8m 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제주도 태풍 '찬투' 직접 영향권…하늘·바닷길 차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