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는 '9월 독서의 달'을 맞이해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도서관, 학교 등과 함께 전국 각지에서 독서문화 행사와 프로그램 8천700여 건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독서의 달' 행사는 3일부터 5일까지 부산광역시 북구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독서대전'부터 시작된다.

독서대전에서는 출판사와 동네책방이 함께 독서 행사를 진행하는 '다시 책, 북페어', 정호승 시인, 정재찬 교수 등의 책 강연을 들을 수 있는 '북토크 콘서트', 독서 학술대회, 전국독서동아리한마당 등 온라인 행사들이 마련됐다.

17개 시도 교육청과 지자체에서도 지역 독서대전, 퀴즈대회, 공연, 체험 행사 등이 이어진다.

문체부는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전국 94개 기관에서 '독서아카데미'를 운영해 문학·철학·과학 등 다양한 독서강연과 함께 독서토론, 독서지도 등을 지원하고, 전국 160개교에서는 '청소년 독서토론 한마당'을 진행한다.

전국 70개 서점은 오는 24일 온·오프라인으로 '심야 책방'을 열어 다양한 문화행사를 펼치며 국방부도 '황금박쥐 독서감상문 경연대회' 등을 개최한다.

'독서의 달' 맞이 행사와 관련한 내용은 독서정보 누리집 '독서인'(www.readi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독서문화 확산과 진흥을 위해 노력한 개인 16명과 8개 단체에 '독서문화상' 총 24점을 수여한다.

대통령 표창은 해양환경공단이 받는다.

해양환경공단은 독서 소외지역에 바다드림도서관을 조성해 독서환경을 개선하는 등 독서문화 진흥에 이바지했다.

국무총리 표창은 임영규 진광중학교 교사, 오지은 광진정보도서관 사서, 임성관 경기대 교육대학원 교수에게 수여한다.

동대문구 답십리도서관, 인천항만공사 윤희선 대리, 동시동화나무의숲 등 20명은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9월은 독서의 달'…전국서 독서문화행사 8천700여건 진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