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진흥원, 출판유통통합전산망 9월 1일 임시 개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출판유통통합전산망을 9월 1일 임시 개통한다고 31일 밝혔다.

약 3년간 구축 기간을 거친 통합전산망은 9월 29일 정식 개통할 예정이며 도서의 생산부터 유통, 판매 등의 정보를 종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주요 서비스로는 출판사가 신간 발행도서의 메타데이터를 등록, 편집, 관리하고 유통사·대형서점·온라인 서점·지역서점 등에 전송·공유하는 '도서 메타데이터의 입력 및 관리' 기능이 있다.

또 입력된 메타데이터를 활용해 신간 보도자료와 카탈로그 자동 생성기를 통해 도서의 홍보를 원하는 곳으로 메일을 발송할 수 있는 홍보 관리 서비스도 구축한다.

'판매통계·재고현황'에서는 유통사로부터 연계된 판매·재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별 출판사에 다양한 통계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는 교보문고, 알라딘, 영풍문고, 예스24에 대한 판매통계와 사전 정보제공에 동의한 일부 지역서점의 판매통계와 재고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유통사와 매입처(도매상, 출판사, 서점 등) 간의 도서 주문관리 서비스는 내년도 개설을 목표로 구축하고 있다.

출판진흥원은 통합전산망을 공정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민관 협력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기존의 '출판유통정보화위원회'를 '출판유통통합전산망 운영위원회'로 기능을 강화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