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모레 사이 전국 강하고 많은 비…최대 250㎜ 이상

31일에서 9월 1일 사이 전국에 강하고 많은 비가 쏟아진다.

기상청은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는 곳이 많겠다고 30일 예보했다.

특히 31일 낮부터 그 다음날 사이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70㎜의 매우 강한 비가 온다.

충청권은 250㎜ 이상,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경북 북부는 2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려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북, 경북권 50∼150㎜(많은 곳 충청권 250㎜ 이상,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경북 북부 200㎜ 이상), 전남권과 경남권, 울릉도·독도, 서해5도 10∼60㎜, 제주도 5∼20㎜다.

아침과 저녁은 선선하되 낮에는 더운 날씨가 이어진다.

특히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 일부 지역은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 체감온도는 31도 이상으로 오를 예정이다.

31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18∼25도, 낮 최고기온은 23∼31도로 예상된다.

31일 밤부터 서해안, 9월 1일은 대부분 해안에 바람이 시속 25∼45㎞로 강하게 부니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31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 내륙은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낄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