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아내' 민혜연이 추천하는 우유 다이어트 효과는? [건강!톡]

코로나 19 확산 이후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운동량은 적은데 식사량이 같으니 다이어트 필요성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19와 국민 체중 및 비만 인식도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10명 중 4명(46%)의 체중이 3kg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상 다이어트 방법은 다양하지만, 건강하지 못한 식품은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무조건 굶는 것은 오히려 식욕 조절 능력을 망가뜨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 국내 전문가들은 올바른 식습관을 통해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과 규칙적인 운동이 필수조건이라고 전한다. 이때, ‘우유’ 섭취를 지방 배출에 효과적인 칼슘과 근육 생성에 중요한 단백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우유 속 공액리놀레산(CLA)은 포만감을 주고 과식을 막아줘 다이어트 시 가장 힘든 공복감을 달래는데 좋은 식품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배우 주진모 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 박사인 민혜연 씨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와 협업을 통해 우유(Milk)와 다이어트(Diet)의 합성어인 밀크어트를 홍보하고 있다.

민 씨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의사혜연’에 ‘365일이 전쟁! 다이어트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의사가 추천하는 밀크어트’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우유 다이어트 ‘밀크어트’로 맛과 건강을 모두 챙기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담겨있다.

민 씨는 “가장 추천하는 다이어트인 ‘밀크어트’는 식간에 우유를 섭취해 식사량 자체를 조절하는 방법”이라며, “우유는 건강상 필요로 하는 모든 영양소를 지녔는데, 에너지를 내는 3대 영양소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칼슘, 마그네슘, 칼륨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 필수 아미노산까지 함유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이어트 식단 시 칼로리보다 당지수(GI)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데, 당지수가 낮은 대표 식품인 우유는 혈당을 천천히 올려서 인슐린의 분비를 늦추고 포만감도 오래 유지되는 장점이 있다”라며, “어떤 종류의 단백질이 체내에 들어오느냐에 따라 내 몸에 흡수되는 양과 생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양이 달라지는데, 우유는 생체이용률 또한 굉장히 높은 편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식물성 음료를 칼로리가 낮다는 이유로 다이어트 하는 분들이 택해 드시는 경우가 있는데, 당지수, 단백질 함량, 무기질, 비타민의 양이 칼로리보다 더 중요하다"라며 "우유는 다른 식물성 음료보다 단백질 함량이 5배 높은 장점이 있다"라고 밝혔다.

민 씨는 “지방이 들어 있는 우유를 다이어트할 때 먹어도 되나요? 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지방이 무조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고 운을 떼고 "지방은 세포를 구성하고 에너지를 제공하는 영양소로, 몸의 대사와 기능이 원활하려면 적당량의 지방 섭취는 필수"라고 강조하며, "일반적인 우유 한 잔은 오히려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우유 속엔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3가지 핵심 성분인 항비만인자가 들어있는데, 이는 바로 공액리놀레산‧칼슘‧단백질이다. 체내 속 나쁜 콜레스테롤이나 지방 배출을 이 영양성분들이 돕고 체지방 감소와 지방 산화에 도움을 준다며, 특히 칼슘은 체내 흡수가 어려운 영양소인데 우유는 다른 식품들과 달리 체내 흡수율이 높다고 전했다.

민 씨는 바나나 스무디와 수박 스무디, 마늘 우유를 그냥 우유를 먹기 심심한 사람들을 위해 추천했다. 그는 “바나나와 수박, 마늘이 우유와 궁합이 아주 좋다며, 마늘을 익히거나 꿀에 절여서 갈아주면 알싸한 향을 줄일 수 있고, 비타민 B군의 도움이 되고 피로해소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더불어, 유당불내증 증상이 있는 사람들에게 “해당 증상이 심하지 않은 분들은 소량의 우유를 마시면서 효소를 활성화하면 좋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따뜻하게 데워먹었을 때 단백질 응고 현상을 줄일 수 있다. 단독으로 먹지 않고 다른 음식과 섞어서 먹거나 발효시켜서 요거트나 치즈 같은 형태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보통 ○○다이어트라고 하면 그걸 위주로 먹는 다이어트를 생각하기 쉬운데 우유가 영양학적으로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지만 우유만 마셔셔는 성장장애나 영양실조가 올 수 있어 우유 다이어트가 홍보되지는 않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식단 조절 중 출출하거나 먹고 싶은 욕구를 참기 힘들 때 한 잔 정도 마시는 것은 매우 좋다"라면서 "영양면에서는 탄산음료 등보다 우수한 음료지만 200cc 한 컵에 125kca라 우유를 과다하게 마실 경우 영양 결핍과 열량 문제가 올 수도 있으니 하루 한 두 잔 꾸준히 마시며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