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비밀 결혼설·득녀설 불거져
성폭행 혐의로 신뢰 잃으며 루머 재점화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사진=한경DB

엑소 전 멤버 크리스 /사진=한경DB

중국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를 둘러싸고 이번에는 결혼설 및 득녀설이 떠돌고 있다.

최근 중국 커뮤니티를 통해 크리스가 비밀 결혼을 했으며, 2살 딸을 양육하고 있다는 루머가 급속도로 퍼졌다.

크리스의 비밀 결혼 및 득녀설은 과거에도 온라인 상에서 불거진 바 있지만 당시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었던 그였던 만큼, 크게 힘을 얻지는 못했다. 그러다 최근 크리스가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되는 등 신뢰를 잃자 루머가 다시금 재조명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크리스의 아내로 중국 명문대를 졸업한 미모의 인플루언서 A씨를 거론했다. 이에 A씨는 "함께 놀기만 했을 뿐"이라고 의혹을 해명하기도 했다.

앞서 크리스는 한 여성이 온라인을 통해 폭로성 글을 올리며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해당 여성은 크리스가 캐스팅을 위한 면접 혹은 팬미팅을 빌미로 만남을 요구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의 주장에는 피해자가 8명이 넘고, 이중 미성년자가 2명이라는 내용이 포함돼 충격을 안겼다.

이에 크리스는 혐의를 부인하며 오히려 자신이 거액을 요구받고 협박 당했다고 주장하며 "저는 누구를 유인해 간통하는 행위를 해본 적이 없다. 만약 이러한 행위를 한 적이 있다면 스스로 감옥에 들어갈 것"이라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이후 강간죄로 중국 공안에 체포돼 차오양구 구치소에 구금됐다.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 분국은 "우이판이 여러 차례 나이 어린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했다"며 "현재 캐나다 국적인 우이판을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성년자 성범죄를 엄격하게 처벌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공안이 형사 구류를 한 피의자가 이후 혐의를 벗는 일이 극도로 드물고, 미성년자 성범죄와 관련해서는 사형을 선고한 사례도 있어 크리스의 최종 수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