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개릭 올슨, KBS교향악단 공연·코리안심포니 '개화, 피어오르다'
한국춤협회 '춤앤판 고·무·신 춤축제'·댄스씨어터 창 '굿 마른오구'

▲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 첼리스트 이정란이 '슈만, 낭만의 자서전'을 주제로 다음 달 5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리사이틀을 연다.

[공연소식]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이정란은 전문가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토대로 2015년 바흐로 시작해 2017년 베토벤, 2019년 슈베르트와 멘델스존, 2020년 브람스 등 첼로 전곡 프로젝트를 이어왔는데 이번에는 슈만을 선택했다.

1부에선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아다지오와 알레그로',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환상소품곡',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 민요풍의 소품'을 연주한다.

피아니스트 일리야 라쉬콥스키가 반주한다.

2부에선 리하르트 클렘이 네 대의 첼로를 위해 편곡한 '첼로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협주곡'을 선보인다.

첼리스트 김대준과 윤석우, 남아연이 오케스트라 파트의 반주를 맡는다.

▲ 정명훈-개릭 올슨, KBS교향악단 공연 = 지휘자 정명훈과 1970년 쇼팽 콩쿠르를 우승자인 미국 피아니스트 개릭 올슨이 오는 26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의 제769회 정기연주회로 호흡을 맞춘다.

[공연소식]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정명훈의 전람회의 그림'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공연에선 슈만의 '피아노 협주곡'과 라벨이 관현악 버전으로 편곡한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이 선보인다.

▲ 코리안심포니 '개화, 피어오르다' =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해오름극장 재개관을 기념해 다음 달 2일 오후 7시30분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개화, 피어오르다' 공연을 한다.

[공연소식]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홍석원 광주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가 포디엄에 올라 베를리오즈의 '로마의 사육제' 서곡, 차이콥스키의 '바이올린 협주곡', 김택수의 '더부산조', 스트라빈스키의 '불새' 모음곡을 연주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협연한다.

▲ 한국춤협회 '춤앤판 고·무·신 춤축제' = 한국춤협회가 주최하는 '춤앤판 고(古)·무(舞)·신(新) 춤축제'가 이달 18일 시작해 다음 달 3일까지 서울남산국악당 크라운해태홀과 국민대 대극장에서 열린다.

2011년 시작된 이 축제엔 차세대부터 중견 춤꾼까지 참여한다.

[공연소식]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독무 형태의 전통 춤판인 '춤앤판'엔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인 정경화의 '강선영류 태평무' 등 21개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대학생들이 꾸미는 '고·무·신 춤축제'엔 11개 대학 한국무용 전공자들이 대학별로 팀을 이뤄 전통 재구성춤 또는 재창작춤을 선보인다.

▲ 댄스씨어터 창 '굿 마른오구' = 현대무용가 김남진이 이끄는 '댄스씨어터 창'이 다음 달 4일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신작 '굿 마른오구'를 공연한다.

서울문화재단 창작활동지원사업 선정 작품이다.

[공연소식] 이정란 첼로 전곡 프로젝트 '슈만, 낭만의 자서전'

공연 제목 속 '마른 오구'는 죽은 지 1년 이상 지난 사람의 넋을 위로해 극락왕생하기를 비는 굿을 뜻하는데, 아동학대를 주제로 어린 넋을 좋은 곳으로 보내주기 위한 의식을 표현했다.

김남진이 안무를 맡아 전통적 제의 형식인 오구굿의 현대적 해석을 바탕으로 서커스와 현대무용을 결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