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은 강원지역의 수도권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춘천~속초 철도건설사업 기타공사 구간 6개 공구(2·3·4·5·6·8)에 대해 노반 실시설계를 발주한다고 11일 발표했다.

기타공사 6개 공구의 총 연장은 72.2㎞이고 발주금액은 약 241억원이다.

내년 말에 전 공구 착공을 목표로 12개월간 실시설계를 진행한다.

철도공단은 설계 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전면 도입해 설계와 시공, 유지관리 전 단계의 사업정보를 빅데이터로 구축한다.

수집된 자료를 사물인터넷(IOT)과 연계해 디지털 트윈 환경을 구현하는 등 디지털 데이터 통합 활용으로 시설물의 안전과 시공 효율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철도공단은 춘천~속초 철도건설사업이 완료되면 주말 하루평균 이용객이 춘천역 7853명, 속초역 979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용산에서 속초까지 약 1시간43분 만에 주파해 강원권 방문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안전한 철도 건설은 설계로부터 시작되는 만큼 고품질의 설계 성과물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