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김포-제주 노선 11일 취항…매일 2회 운항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는 이달 11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을 매일 2회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오전 항공편은 김포공항에서 오전 6시 30분 출발해 제주공항에 오전 7시 40분 도착하고, 오후 항공편은 오후 6시 45분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오후 7시 55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에어프레미아는 309석 규모의 보잉 787-9 항공기를 투입한다.

좌석 간 간격이 35인치인 '이코노미 35'와 간격이 42인치인 '프레미아 42' 2개의 클래스로 운영한다.

항공권 가격은 총액 운임 기준(이코노미석) 주중 7만7천400원, 주말 9만2천400원, 성수기 11만3천400원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달 3일부터 항공권 판매를 시작하고, 신규 회원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1만5천원 상당의 바우처를 제공할 예정이다.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2매 이상을 예매하는 고객에게는 1매를 무료로 제공한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달 1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 운항증명(AOC)을 취득했다.

좌석 간 거리가 35인치로 LCC 중 가장 넓은 이코노미석 공간을 확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