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사거리를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월요일인 2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예상 강수량은 전국(동해안·경남 남해안 제외), 서해 5도 20∼70㎜(많은 곳 100㎜ 이상), 동해안과 경남 남해안·제주·울릉도·독도 5∼40㎜다.

2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8~33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춘천 25도, 강릉 26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춘천 30도, 강릉 33도, 대전 31도, 대구 33도, 부산 31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제주 30도로 예상된다.

비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기온이 떨어지기도 하겠으나, 습도가 높아 무더위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체감온도기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폭염특보가 대부분 유지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전 해상 0.5∼1.5m로 예상된다. 바깥 먼바다는 동해 0.5∼1.5m, 서해와 남해 0.5∼2.0m로 일겠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