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시아, 한-유네스코 양자 회담 통해 문화교류 확대 논의
황희, G20 문화장관회의 연설…"디지털 기술, 지친 마음 치유"

문화체육관광부는 황희 장관이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문화장관회의에 문체부 장관 최초로 참석했다고 1일 밝혔다.

황 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G20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공식 제안을 받아 한국이 강점을 지닌 '문화 분야의 디지털 전환과 새로운 기술'을 주제로 연설했다.

황 장관은 연설에서 "전 세계적인 보건 위기 속에서 문화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를 경험하면서 디지털 기술은 세계가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협력과 연대를 통해 다양성을 보호하며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세계가 직면한 불평등을 극복하고, 포용적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디지털 전환에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실감 콘텐츠 전시 등 문화예술 분야 '디지털 뉴딜' 계획을 포함한 한국의 선도적인 디지털 문화정책을 소개했다.

황 장관의 연설 내용은 G20 문화장관회의가 채택한 각료 선언문에도 반영됐다.

참가국들은 문화유산 보호와 문화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 훈련과 교육을 통한 역량 강화, 문화 분야의 디지털 전환과 새로운 기술, 성장을 위한 동력으로서의 문화창의 분야 등 국제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5개 의제를 논의하고 이를 반영한 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G20 문화장관회의는 비정례적 특별회의 형식이었지만, 이탈리아가 의장국인 올해 처음으로 정식 회의로 승격됐다.

황희, G20 문화장관회의 연설…"디지털 기술, 지친 마음 치유"

아울러 황 장관은 지난달 30일 러시아 문화부 올가 류비모바 장관을 만나 양국 간 문화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황 장관은 "한-러 상호 문화교류의 해('20∼'21)를 맞이해 양국은 어려움 속에서도 비대면 교류로 서로의 문화를 즐기고 작은 위안을 얻었다"라고 평가했고, 류비모바 장관은 오는 11월 열리는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문화포럼 주빈국 행사에 황 장관을 초청했다.

이어 황 장관은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과 회담을 통해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한-유네스코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황희, G20 문화장관회의 연설…"디지털 기술, 지친 마음 치유"

황 장관은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일본의 국제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한 것과 한국의 갯벌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황 장관과 아줄레 사무총장은 남북 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국제협력, 문화유산을 통한 문화 다양성 증진, 청년의 관심을 높이기 위한 한국 예술인 참여 및 가상전시 등 협력 추진의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했다.

한편, 황 장관은 이탈리아 문화재 보존복원연구소 마리오 투레타 소장을 만나 한지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준비를 위한 양 기관 간 협력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한국인 최초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대주교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황희, G20 문화장관회의 연설…"디지털 기술, 지친 마음 치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