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30일부터 시범운영
알뜰카드-시티패스 연계로 부천시민 대중교통비 최대 50% 절감

이달 30일부터 부천시민은 부천시의 '스마트 시티패스'를 국토교통부의 '알뜰교통카드' 기능과 연동해 대중교통비용을 최대 50%까지 아낄 수 있게 된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약 10%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

스마트 시티패스는 부천시의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대중교통과 연계해 개인형 모빌리티나 공유차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이를 통해 시 재원으로 마일리지를 최대 20% 추가 적립 받을 수 있다.

그동안 알뜰교통카드와 스마트 시티패스는 각각의 앱을 구동해야만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었는데, 국토부는 적극행정 차원에서 부천시와 연계사업을 논의해왔다.

이번에 알뜰교통카드 기능을 스마트 시티패스 앱으로 일원화함으로써 교통비를 한 번에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번 사업은 이달 30일부터 올 연말까지 우선 시범사업으로 진행된 후 내년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국민 교통비 절감을 위한 국정과제로 채택돼 2019년부터 시행 중인 알뜰교통카드 사업 가입자는 현재 24만 명에 달한다.

박정호 국토부 대광위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알뜰교통카드와 부천시 스마트 시티패스의 연계를 통한 대중교통비 절감 사례가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