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갯벌 풍경. 문화재청 제공

고창 갯벌 풍경. 문화재청 제공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 됐다. 이번에 등재된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 등 4곳에 있는 갯벌이다.

유네스코는 26일(현지시간) 오후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목록에 등재했다. 이번에 등재된 갯벌 중 가장 넓은 곳은 신안으로 면적은 1100㎢다. 나머지 갯벌 면적은 각각 60㎢ 안팎이다.

이 갯벌들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건 생물 다양성 덕분이다. 갯벌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물새 22종과 해양 무척추동물 5종이 서식하며, 범게를 포함해 고유종 47종이 살고 있다. 검은머리물떼새, 황새, 흑두루미, 작은 돌고래인 상괭이 등 멸종위기종도 다수 있다. 수많은 철새들이 쉬어가는 핵심 기착지로도 꼽힌다.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갯벌은 지구 생물 다양성의 보존을 위해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서식지 중 하나"라며 "특히 멸종위기 철새의 기착지로서 가치가 크므로 등재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인정된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갯벌 등재 성공으로 한국이 보유한 세계유산은 15건으로 늘었다. 기존 등재된 유산은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창덕궁', '수원 화성',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조선왕릉',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 '남한산성', '백제역사유적지구',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한국의 서원' 등이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