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장난감이라고요? 이래 봬도 16억짜리입니다만'

미술품 경매회사 케이옥션의 7월 경매에서 알렉산더 칼더의 모빌 작품 'Boomerangs and Targets(부메랑과 타겟)'이 16억원에 낙찰됐다.

케이옥션은 지난 23일 신사동 사옥에서 열린 하반기 첫 경매가 낙찰총액 120억 9810만원, 낙찰률 80%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경매 최고가 작품은 칼더의 모빌 작품이었다.

칼더는 모빌이라는 개념을 처음 만들어낸 사람이다. 1930년 피에트 몬드리안의 추상화 작품에 감동을 받고 ‘이 그림을 움직이게 하고 싶다’고 생각한 게 시초였다. 이를 실천으로 옮기면서 움직이는 조각 작품이 탄생했고, 1932년 현대미술 거장 마르셀 뒤샹은 작품에 모빌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현대미술에서 태어난 모빌이라는 개념은 이후 대중화돼 아기 장난감과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이게 됐다.
알렉산더 칼더의 모빌 작품이 16억원에 낙찰되는 장면. 케이옥션 제공

알렉산더 칼더의 모빌 작품이 16억원에 낙찰되는 장면. 케이옥션 제공

가장 열띤 경합이 이뤄진 작품은 우국원의 'Dinner'였다. 시작가는 1000만원이었지만 호가 경쟁이 붙으면서 시작가의 8배인 8000만원에 낙찰됐다. '국민 화가' 박수근의 작품 '소녀'는 4억5000만원에 낙찰돼 시선을 모았다.

케이옥션 관계자는 "하반기 첫 경매의 성공으로 미뤄볼 때 미술 시장의 호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