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하얼빈 국제빙설대세계, 태국 송크란 물축제와 어깨 나란히
"역시 보령머드축제" 아시아 3대 축제됐다

국내 대표적인 여름축제인 '진흙의 대향연' 보령머드축제가 아시아 3대 축제로 선정됐다.

26일 보령시에 따르면 세계축제협회는 보령머드축제를 아시아 3대 축제로 선정하고 전날 대천체육관에서 열린 국제해양도시 온라인 축제 포럼에서 김동일 시장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

세계축제협회는 아시아 7개 국가에서 열리는 21개 축제 중 1차 심사에서 17개 후보를 선별한 데 이어 국내외 전문가와 일반인 등 300여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해 보령머드축제와 중국 하얼빈 국제빙설대세계, 태국송크란 물축제를 아시아 3대 축제로 최종 선정했다.

보령머드축제는 1998년부터 매년 7∼8월 대천해수욕장에서 개최되는 국내 대표적인 여름축제로, 역동적인 머드 콘텐츠를 구성해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대표축제 지정되고 5년 연속 글로벌 육성 축제로 선정되는 등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역시 보령머드축제" 아시아 3대 축제됐다

김동일 시장은 "그동안 독창적이고 새로운 축제를 만들기 위해 과감한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해 온 우리의 노력이 글로벌 축제로 거듭나는 발판이 된 것 같다"며 "1년 앞으로 다가온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역시 착실하게 준비해 새로운 해양관광 패러다임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