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작 '모가디슈' 28일 개봉

제작비 200억 넘는 블록버스터
1991년 소말리아 내전 배경
남·북한 대사관 극적 탈출 그려

김윤석·조인성 등 출연진 화려
액션신·자동차 추격전 '볼거리'
영화 '모가디슈'..."내전 상황 벗어나라", 스케일이 다른 탈출기

뜨겁고도 잔혹한 아프리카 내전의 고통이 스크린 가득 흐른다. 이 커다란 분열 안엔 이질적인 또 다른 분열, 한반도 남북 갈등이 함께 존재한다. 올여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블록버스터 영화 ‘모가디슈’(사진)는 거대한 스케일로 내전과 분열의 상처를 켜켜이 담아낸다. 동시에 다양한 액션신과 자동차 추격전으로 생존을 위한 몸부림을 휘몰아치듯 그려낸다.
현실감 있게 담아낸 내전의 고통
28일 개봉하는 ‘모가디슈’는 ‘베테랑’ ‘베를린’ 등을 만든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200억원 이상의 제작비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고, 출연진도 화려하다.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등이 나온다. 배급은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맡았고, 덱스터스튜디오와 외유내강이 함께 제작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4단계 거리두기가 시행 중인 가운데 영화계는 ‘모가디슈’의 흥행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실화를 모티브로 한 이 영화는 1991년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고립된 남북한 대사관 사람들의 극적인 탈출 과정을 다룬다. 아프리카의 풍광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세트 촬영과 컴퓨터그래픽(CG) 촬영까지 모두 국내가 아니라 모로코에서 진행했다. 이 덕분에 영화 전반엔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이야기 중심엔 소말리아 대사관의 한신성 대사(김윤석 분)와 강대진 참사관(조인성 분)이 있다. 이들은 고국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에서 생존하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류 감독은 “내전이라는 고립된 환경에 처한 인물들의 공포감과 절박함을 얼마나 긴장감 있게 만들어낼 것인지가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영화는 이들의 사투에만 집중하지 않는다. 카메라는 마치 현장에 있는 듯 소말리아 내전 상황을 생생하고 현실감 있게 담아낸다. 이를 위해 수많은 흑인 배우가 총출동해 열연을 펼친다. 김윤석은 “외국 배우들의 대규모 군중신이 이토록 실감 나게 나올 줄 몰랐다”며 “끝까지 몰입감과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보게 됐다”고 말했다. 투쟁 속에서 피를 흘려야 하는 사람들의 고통도 섬세하게 그려낸다. 현지 아이들이 총을 들고 다니는 모습, 길 위에 널브러진 시신 등을 통해 분열의 비극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 시대의 이야기로 환원
커다란 분열 속 또 다른 분열. 이는 과거 해외에서 일어난 내전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이야기로 환원시킨다. 작품은 남한의 한 대사와 강 참사관, 북한의 림용수 대사(허준호 분)와 태준기 참사관(구교환 분)을 대치시킨다. 이들은 내전 이전부터 묘한 신경전을 벌인다. 내전 이후엔 갈등과 화합을 반복하며 생존을 위한 사투에 동참한다.

독특하면서도 스릴 넘치는 카체이싱도 눈여겨봐야 한다. 추격전이 벌어지기 전, 총격을 막기 위해 책과 모래주머니 등으로 차에 방탄 조치를 한 인물들의 아이디어는 재밌고 색다르게 느껴진다. 소말리아인들과 이들의 숨막히는 추격전은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며 영화의 절정을 보여준다.

캐릭터 간 조화도 돋보인다. 한 캐릭터의 독주보다 남과 북의 캐릭터가 각각 대결하면서도 균형을 맞춰나간다. 조인성은 “그동안 혼자 이끌어가는 작품들을 해 왔는데 류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함께하신다고 해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극강의 긴장감으로 휘몰아치던 영화는 마지막 장면에 이르러 오히려 절제되며 담담하게 흐른다. 이를 통해 영화는 더욱 깊이 있게 완성된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