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서울 '비욘 더 로드' 展

英 사치갤러리 이어 서울 상륙
보고, 만지고, 냄새 맡고, 듣고…온몸으로 느끼는 '체험형 전시'

몽환적인 일렉트로닉 음악이 나오는 드넓은 전시장을 관객들이 발길 닿는 대로 거닌다. ‘향기의 방’에 들어서자 처음 맡아보는 향이 코를 자극한다. 이 전시를 위해 향수 디자이너 아지 글래서가 100개의 향수를 섞어 만들어낸 새로운 향이다. ‘촛농의 방’에서는 촛농 범벅이 된 탁자를 만지며 질감을 느껴볼 수 있고, 방 한쪽에 있는 피아노 앞에 앉아 준비된 악보를 따라 연주해 볼 수도 있다. 서울 여의도동 더현대서울 6층 전시장 ALT1에서 열리고 있는 ‘비욘 더 로드(Beyond The Road)’ 전시(사진)다.

영국 런던의 현대미술관 사치갤러리에서 2019년 발표돼 세계 미술계의 이목을 끈 체험형 전시가 서울에 상륙했다. 체험형 전시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예술가 콜린 나이팅게일과 스티븐 도비가 영국 출신 뮤지션 제임스 라벨의 앨범 ‘더 로드(The Road)’에 수록된 곡들을 영상·설치 작품 등으로 다양하게 변주해 재구성한 전시다. 정해진 동선을 따라 걸으며 작품을 눈으로 보는 일반적인 전시와 달리, 관객들이 1000㎡의 드넓은 공간을 누비며 시각·청각·촉각·후각 등 다양한 감각을 통해 작품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게 특징이다.

33개의 공간으로 나뉜 전시장에는 99개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소리가 울려 퍼진다. 공간과 음악에 따라 100여 개의 조명이 시시각각 분위기를 바꾼다. 아카데미 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대니 보일, ‘로마’로 베네치아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 등 다양한 방면의 거장들이 참여한 연출이다.

새로운 공간에 들어설 때마다 분위기는 급변한다. 교회 예배당처럼 구성된 공간에서는 경건한 분위기가, 그라피티가 가득한 터널 모양의 공간에서는 미래적인 느낌이 물씬 풍긴다. 한 여성이 습한 숲속을 헤매는 영상 작품 앞에서는 실제 피부로도 축축함을 느낄 수 있다. 공간 한편에서 나오는 수증기 덕분이다.

나이팅게일은 “코로나19로 대중음악 공연이 급감하면서 콘서트장에서 음악과 혼연일체되는 즐거움을 느낄 기회가 사라졌다”며 “비욘 더 로드를 통해 관객들이 온몸으로 음악을 경험하는 즐거움을 다시 떠올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오는 11월 28일까지.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