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낮 기온 37도까지 올라
서울 낮기온이 30도 안팎으로 더운 날씨를 보인 지난 13일 서울 마포대교 아래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휴식을 취하며 제트스키, 카약 등을 즐기는 동호인들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낮기온이 30도 안팎으로 더운 날씨를 보인 지난 13일 서울 마포대교 아래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휴식을 취하며 제트스키, 카약 등을 즐기는 동호인들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2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울은 한낮 기온이 37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분포하겠다.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27도 Δ인천 27도 Δ춘천 25도 Δ강릉 24도 Δ대전 24도 Δ대구 24도 Δ부산 25도 Δ전주 24도 Δ광주 25도 Δ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37도 Δ인천 34도 Δ춘천 37도 Δ강릉 32도 Δ대전 35도 Δ대구 33도 Δ부산 32도 Δ전주 36도 Δ광주 36도 Δ제주 31도다.

대도시와 해안 지역에선 밤새 기온이 25도를 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는 강원내륙·산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5∼40mm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4m, 남해 1∼4m로 예상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