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저항력 타 백신보다 커
지난 3월 동물실험서 코로나19 면역형성 확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스라엘에서 세계 최초로 먹는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현지 언론은 "오라백스 메디컬이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보건부에 상업용 임상 시험 승인을 요청했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라백스 메디컬은 경구 약물 전달 시스템 개발업체인 오라메드 제약의 자회사로, 1회 복용하는 알약 형태의 백신을 개발했다. 지난 3월 동물실험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면역형성이 확인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 성공한다면 세계 최초의 먹는 코로나19 백신 타이틀을 얻게 된다.

알약 형태의 백신은 보관과 유통이 간편해 콜드체인 등 유통 인프라와 의료 장비가 부족한 저개발국 등에서도 활발하게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라메드 제약 관계자는 "이 백신은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저항력이 훨씬 크다"면서 "임상 전 연구를 통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다양한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저항력을 시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백신의 후보물질은 스파이크 단백질만을 표적으로 삼는 화이자, 모더나의 백신과는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3가지 구조 단밸질을 공격하는 면역체계를 유도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