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백신 관광상품 등장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최초로 백신 관광을 내용으로 하는 미국 여행 상품이 출시돼 주목받고 있다.

미주 전문여행사 힐링베케이션은 23일 소규모 인원으로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떠나면서 백신 접종에 관한 안내서비스를 제공하는 여행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상품 안내에 따르면 백신 접종여부와 상관없이 자가격리가 면제되는 미국 내 여행지로 휴가를 떠날 수 있다. 특히 여행지에서 화이자, 얀센 등 자신이 원하는 백신 종류를 선택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자유롭게 관광코스와 일정을 조율할 수 있다.

여행지에서 고객이 화이자 1·2차 접종을 원한다면 25박27일의 장기체류를 위한 여행서비스를, 얀센 1회 접종을 원하거나 혹은 국내에서 얀센이나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완료하고 교차접종(2차)을 원한다면 9박12일의 단기체류를 위한 여행서비스를 제공한다. 25박27일 여행서비스는 1,500만원대, 9박12일 단기체류서비스는 900만원대로 구성됐다.
사진 = 해당 여행사 홈페이지

사진 = 해당 여행사 홈페이지

만약 여행 2일차에 1차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이후 개인의 컨디션에 따라 관광명소를 둘러보고 쇼핑을 즐길 수 있으며 장기체류 여행서비스를 선택하는 경우 23일차에 PCR 검사 후 2차 접종을 진행할 수 있다.

여행지에서 백신 접종을 원할 경우 접종일부터 이틀간 호텔 내 한국인 의료진을 상주시켜 고객의 건강과 상태를 체크 받을 수 있는 서비스도 선택 가능하다. 1일 2회 체온 측정, 차량 방역 및 차량 내 손소독제 비치 등 코로나19 방역 체계 준비도 마쳤다.

박상수 힐링베케이션 대표이사는 "해외에서는 백신수량이 여유로워 관광객에게도 무료로 접종을 진행하는 상황인데 국내에서는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고 여러 부작용에도 불구 원하는 백신을 선택해서 맞을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이라며 "고객이 직접 해외 여행을 기획하고 백신 접종 여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관광상품을 준비하게 됐다"고 상품 기획 의도를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