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대책 초비상…"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 위기의식 느슨해 더 걱정"
백사장 야간 취식금지…강릉시, 마스크 착용 행정 명령 검토

강원 동해안 83개 해수욕장이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많은 피서객 와도 걱정…" 동해안 해수욕장 내일부터 개장

8일 강원도환동해본부 등에 따르면 오는 9일 양양지역 21개 해수욕장이 개장해 다음 달 22일까지 운영한다.

또 속초지역 해수욕장은 10일 개장해 오는 8월 29일까지 피서객을 맞는다.

동해와 삼척 지역 해수욕장은 오는 14일과 15일 각각 개장한다.

강릉과 강원 고성지역 해수욕장은 오는 16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도내 자치단체들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무섭게 늘어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해수욕장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한 방역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강원도는 대형 해수욕장인 경포·속초·망상·삼척·낙산해수욕장을 대상으로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백사장에서 음주 등 취식을 금지하는 집합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할 예정이다.

또 올해는 피서객이 원하는 시간대를 선택해 방문하는 사전예약제도를 안목·추암·등대·봉수대·송전해수욕장에서 실시한다.

이와 함께 해수욕장마다 부여된 고유번호로 전화를 걸면 간편하게 방문 이력과 전화번호가 등록되는 안심콜 서비스와 함께 경포·망상·속초·삼척해수욕장에는 체온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체온 스티커를 새로 도입했다.

도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난해보다 더 많은 피서객이 동해안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달 마련한 방역 대책대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많은 피서객 와도 걱정…" 동해안 해수욕장 내일부터 개장

수도권과 KTX로 바로 연결된 강릉시는 피서객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발열 환자를 확인하는 드론을 경포해변 등 주요 4개 해변에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강릉시는 정부가 백신 접종자는 야외에서 '노 마스크'를 허용하기로 했으나 젊은이들이 해수욕장을 많이 찾는 상황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행정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정부가 애초 백신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인센티브로 접종자는 야외에서 '노 마스크'를 허용하기로 했으나 우리 지역에서는 안 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는 이 시점에 마스크 구하기도 어려워 확산에 대한 위기의식도 있었지만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이제는 다 지나간 것으로 여기는 등 위기의식이 느슨해져 올해가 더 힘들 것 같다"고 한숨 쉬었다.

동해시는 이날 관계부서 대책 회의를 열어 수도권 코로나19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하지만 해수욕장을 운영하는 상당수 자치단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데다 사적 모임 제한도 사실상 풀린 상황이어서 별다른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많은 피서객 와도 걱정…" 동해안 해수욕장 내일부터 개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