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사업비 2천820억원 투입, 환승시설 연계한 상업시설 2025년 완공 목표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첫 삽…"서부권 개발 기폭제 될 것"

울산 서부권 개발 기폭제가 될 울산역 복합환승센터가 5일 착공에 들어갔다.

롯데 측은 이날 오전 울주군 삼남읍 신화리 1602번지 일원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건립 부지에서 기공식을 열었다.

기공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황범석 롯데쇼핑 백화점 사업부 대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울산역 복합환승센터는 부지 면적 7만5천304㎡에 연면적 16만7천360㎡,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건립된다.

총사업비 2천820억원이 투입되며 환승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쇼핑몰, 스포츠, 키즈, 푸드 테마 등 상업시설이 들어선다.

건립 공사는 울산역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단계로 나눠 시행된다.

1단계로 환승시설(환승주차장) 전체와 상업시설 일부를 완공하고, 2단계로 나머지 상업시설을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롯데 측은 당초 올 연말 착공 계획이었으나, 기존 울산역 주차장 이전을 위한 대체 주차장 조성과 터파기 등 기초공사를 우선 시작했다.

시는 울산역 복합환승센터가 완공되면 생산유발효과 2천960억원, 부가가치세 창출 1천560억원, 2천400여 명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KTX 울산역과 연계한 교통환경과 새로운 쇼핑 문화 도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부산·울산·경남 주변 지역을 아우르는 상권 광역화 등 변화를 예상한다.

송철호 시장은 "그동안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도시 발전을 위한 핵심 사업인 만큼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역 복합환승센터 사업은 2017년 복합환승센터 지정 승인 이후 2018년 5월까지 개발실시계획 승인과 건축허가 등 제반 절차를 완료했으나, 사업시행자 사정 등으로 지연됐다.

롯데 측은 올해 4월 사업계획을 변경하고, 공사에 착수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